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대림산업, 하도급 갑질 ‘과징금 900만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3.13 14:08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해 국감에서 하도급업체 갑질 혐의가 제기된 대림산업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900만원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대림산업이 건설 위탁을 하면서 ▲수급사업자에게 추가공사에 대한 하도급 서면을 제대로 발급하지 않았고 ▲발주자로부터 설계변경을 받고도 이를 수급사업자에게 통지하지 아니하였으며, ▲현장설명서에 부당한 특약을 설정한 혐의로 이같이 부과했다.

공정위 조사 결과 대림산업은 ‘하남미사 보금자리주택지구 조성공사’ 등 3개 현장을 수급사업자에게 건설 위탁하고, 총 34건의 추가 공사에 대해 법정 요건을 갖춘 하도급 계약 서면을 적시에 발급하지 않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대림산업은 당초 계약에 없던 14건의 추가공사를 위탁하면서 하도급 계약 서면을 발급하지 않았으며, 9건의 추가공사에 대해서는 동 서면을 착공일로부터 13~534일 지연해 발급, 11건의 추가공사는 하도급 대금, 지급방법・기일 등이 누락된 서면을 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림산업은 2012년 12월 24일 ‘서남분뇨처리 현대화현장 중 토공 및 구조물공사’를 수급사업자에게 건설위탁하고, 발주자로부터 2013년 4월 25일 및 2014년 5월 30일 2차례 설계변경에 따른 계약금액을 조정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수급사업자에게 통지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대림산업은 또 2014년 3월 18일 ‘하남미사 보금자리주택지구 조성공사 중 토공 및 구조물 공사(2공구)’를 수급 사업자에게 건설 위탁하면서 현장설명서 상 계약일반조건 및 특수조건에 수급 사업자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하거나 제한하는 계약 조건을 설정했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공정위 관계자는 “‘하도급법 위반사업자에 대한 과징금 부과기준에 관한 고시’ 에 따라, 원칙적 과징금 부과대상인 서면 미발급 행위 중 공사 금액이 5천만원 이상인 위반행위(2건)에 대해서만 과징금 9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어 “이번 조치는 건설 업종에서 관행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추가공사에 대한 서면 발급 의무 위반 및 설계변경 미통지, 부당특약 설정 등 행위를 제재한 것으로, 향후 유사한 사례 재발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