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B1A4 바로 ‘열애설 부인’ 태도 논란에 사과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3.13 10:51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멤버 바로가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바로는 지난 11일 공식 팬카페에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어 “내 일상을 공유하고 내 생각을 표현하는 방법이 쿨하다고 생각하며 저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배려없이 제 방식대로 표현한 것 같다. 저의 어리석음과 부족함 때문에 저를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께 상처를 드린 것 같습니다. 저를 사랑해주시는 마음만으로 저에게 상처받은 부분을 애써 덮어주시고 믿어준 팬분들께도 너무 미안하다”고 전했다.

앞서 바로는 피키캐스트에서 방송된 ‘팬심공략 아이돌TV’에서 “팬클럽 이름을 ‘캐시(CASH·현금)’로 할 걸 그랬다”고 발언하는 등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한세연과 일명 ‘럽스타그램’을 했다는 열애설까지 퍼졌지만, 이는 사실 무근으로 밝혀졌다. 한세연은 과거 유현진이라는 이름의 얼짱으로 알려진 바 있으며, 2012년 스웨덴세탁소의 ‘From. Paris’ 뮤직비디오로 데뷔, 2015년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에 바로와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다음은 바로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B1A4 바로입니다.
먼저 항상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지금 제 마음을 어떻게 글로 표현해야 할지 팬분들께 어떻게 한자 한자 이야기해야 할지 지금도 무섭고 두렵고 편지로 저의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혹시라도 저한테 더 상처를 받으실까 걱정이 됩니다. 하지만 팬분들의 이야기를 하나 하나 보면서 용기내어서 이렇게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B1A4로 데뷔하고 벌써 7년이 지났습니다. 시간이 언제 이렇게 지나갔는지 모를 만큼 B1A4는 저에게 일상이 되었습니다. 바나 또한 저에게는 항상 함께 하는 공기 같은 존재로 지내오면서 저는 사랑을 받는데 더 익숙한 사람이 된 것 같습니다. 내 일상을 공유하고 내 생각을 표현하는 방법이 쿨하다고 생각하며 저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배려없이 제 방식대로 표현한 것 같습니다. 저의 어리석음과 부족함 때문에 저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것 같습니다. 저를 사랑해주시는 마음만으로 저에게 상처받은 부분을 애써 덮어주시고 믿어준 팬분들께도 너무 미안하고 정말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되돌리고픈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앞으로 더 지금의 저를 반성하며 항상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더욱더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이 글만으로 그 동안 상처받았던 마음이 나아지진 않겠지만 더 노력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그리고 이 글을 너무 늦게 올리게 돼서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는 말보다는 행동으로, 상처가 아닌 사랑을 주는 그런 사람이 되겠습니다. 이 모든 감사를 기억하면서 지금 이 마음을 꼭 가승메 새기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조현오 첫 공판
조현오 첫 공판 "경찰 댓글공작 지시 안해"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