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봉주 “성추행한 적 없다” 증거 사진 공개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3.12 15:24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서울시장 경선 참여 의지를 분명히 했다. 

정 전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2011년 12월 23일이건, 2011년 12월 24일이건 간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성추행 장소로 지목된) 여의도 렉싱턴 호텔 룸, 카페, 레스토랑, 레스토랑 룸이었건 간에 A씨를 만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프레시안은 앞서 지난 7일 2011년 12월 23일 호텔 카페 룸에서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현직 기자 A씨의 주장을 보도한 바 있다. 이후 프레시안은 A씨가 정 전 의원의 수감일을 착각해 성추행을 당한 일자를 착각했을 수 있다며 12월 24일일 가능성이 있다고 후속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말하는 사건 일시는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에서 티타임 시간으로 운영하는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인 것으로 보인다. 당시 저는 12월 23일 오후 2시 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 스님을 만났고, 늦은 오후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염주, 영치금 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이어 "저나 명진 스님의 기억으로 이 모임은 오후 늦은 시간까지 이어졌다. 명진 스님을 만나고 있던 오후 3시 54분에 저와 명진 스님 등을 찍은 사진이 존재한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정 전 의원은 또 “2011년 12월 24일 일정도 살펴봤는데, 오전에는 배우 문성근, ‘나는 꼼수다’ 멤버들 및 보좌진, 일부 지지자들과 함께 경기도 마석에 있는 고 문익환 목사님 묘소에 참배했다. 이후에는 점심 식사, 광진구 W 호텔에서 아내와 커피 마시기, 광진구의 카페에서 수감 이후 대책 논의하고 귀가했다. 따라서 2011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성추행했다는 주장은 허위다”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또 “서울시장 출마선언 불과 한 시간 반 전에 성추행 보도를 해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다.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으면 프레시안을 상대로 법적 대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정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