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유시민 vs 박형준 ‘천안함 썰전’, 승자는?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3.02 11:59
  • 댓글 2
<사진= 썰전 화면 캡처>

[코리아뉴스타임즈] 천안함 폭침 사건을 놓고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썰전’을 벌였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천안함 폭침의 배후?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 방한 논란’을 주제로 팽팽한 논리 대결이 펼쳐졌다

박형준 교수는 “천안함 사건에 대해 자작극이라는 등 문제 제기를 하는 부분도 있지만 분명한 결론은 북의 잠수정의 기습적인 어뢰 공격이라는 것”이라며 “김영철 방한을 단순히 남북 관계로 보는 사람도 있지만 이건 엄연히 젊은이들이 목숨을 잃은 사건”이라며 북한을 비판했다.

유시민 작가는 “뭐가 확인이 됐냐”고 반박했다. 유시민 작가는 “지금 우리가 어느 정도 믿을 수 있는 것은 어떤 폭발, 혹은 다른 원인에 의해 배가 반파됐다는 것일 뿐이다. 폭발이 있었나? 두번째 물기둥이 있었나? 이런 문제들에 대해선 여전히 의문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형준 교수는 “그 사실을 조작하거나 거짓으로 둔갑시키려면 적어도 수백 명, 많게는 수천 명의 눈을 다 속여야 하는데 어떻게 다 속이고 조작하나”고 재반박했다. 그러자 유시민 작가는 “생존한 승조원들이 언론 접촉을 하지 않았다. 국방부에서 별도 격리 조치했다”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유시민 작가는 “정부가 전부 다 거짓말을 했다는 뜻이 아니다. 천안함 사건은 여전히 남북 사이에 분쟁이 있는 사안”이라면서 “북한의 말(북한 소행이 아니다)이 맞다는 게 아니라 우리 정부의 진상조사 발표 내용 중에 합리적인 의문이 많이 제기됐고, 그 의문에 대해 정부가 한번도 제대로 해명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형준 교수는 “국방부 조사단이나 관계자들에게 해명을 들으면 된다. 그걸 안 보려고 하니까 문제다. 어떻게 대한민국 정부를 그렇게 안 믿고 일부에서 제기된 의문을 전부 이야기하나”라고 반박했다.

유시민 작가는 “대한민국 정부를 믿지 않는다고 말하지 말고 ‘대한민국 정부가 발표한 내용 중에 합리적인 의문이 남아 있다’로 정리하자”고 반문했고 박 교수는 “합리적인 의문은 제기할 수 있지만 북한의 정찰총국 소속의 잠수정이 와서 때려서 숭고한 젊은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그러면 김영철이 정찰국장이기 때문에 목숨을 잃은 것에 대해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그 주장이 완전히 입증된 것이 아니다”라고 재반박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성춘남 2018-03-03 00:56:02

    어쩌면 그렇게 모르십니까?
    동네 아이들도 다 아는사실을
    그런 억지를 부리고. ..
    유시민씨 우리 바르게 삽시다~~!!   삭제

    • 우중영감 2018-03-02 12:45:56

      유시민하고 통일부장관 손석희가 북한군 대변인 같다,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조현오 첫 공판
      조현오 첫 공판 "경찰 댓글공작 지시 안해"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