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니아 송정섭의 '한국의 전통정원과 꽃'
봄의 전령사 노루귀
  • 송정섭
  • 승인 2018.03.02 11:46
  • 댓글 0

우리나라는 4계절이 뚜렷한 데다 전체의 63%가 산과 계곡으로 이뤄져 4600종 정도의 다양한 식물들이 분포한다. 그래서 4월에 전국 어딜 가나 노란개나리를 볼 수 있고 5월엔 철쭉꽃, 여름엔 진한 녹음이 우거지며 가을의 노랗고 붉은 단풍철을 지나 겨울에 상록과 흰 눈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연중 아름다운 공간에 살고 있다. 지구상에 이런 다양한 식생을 가진 나라는 그리 흔치 않다. 꽃과 잎이 아름다운 야생화 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들을 중심으로 우리 생활주변에서 어떻게 가꿔야 하는지에 대해 전하고자 한다. (저자 송정섭/ 꽃담아카데미 대표, 이학박사)

꽃이 진뒤 나오는 잎, 솜털까지 붙여나오면서 노루의 귀를 닮은 모습이다.

바람꽃, 복수초와 함께 가장 먼저 봄이 알리는 자생화 중의 하나를 대라면 단연 노루귀다. 꽃 모양도 예쁘지만 꽃대에 난 작은 은색 털들이 햇볕에 반사되는 모습을 보면 앙증맞을 정도로 아름답다. 노루귀는 새싹이 돋아 날 때에 털이 많이 난 잎의 모양이 노루귀 모양으로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전국적으로 자생하며 백색, 분홍색, 연분홍색, 보라색, 연보라색, 붉은색 등 다양하며 겹꽃인 것들도 있다. 노루귀의 꽃말은 ‘위로, 인내’다. 겨우내 추운 땅속에서 인내하면 견뎠을 꽃들을 생각하면 충분히 위로받아도 좋을만큼 아름답다.

 

노루귀는

숲속에서 자라는 다년생 숙근초로서 뿌리줄기는 비스듬히 자라며 마디에서 잔뿌리가 사방으로 퍼진다. 꽃은 3월 중순이면 잎이 나오기 전에 피는데, 분홍색이나 흰색이 대부분이다. 추위나 음지에는 강한 편이지만 더위에 매우 약하다. 비슷한 것으로 제주도에 사는 새끼노루귀, 울릉도에 사는 섬노루귀도 있다.

햇수가 거듭되면 포기가 수북히 다발을 이뤄 자연이 만든 예쁜 분화모습을 연출한다.

어떻게 이용할까

노루귀는 정원의 낙엽수 아래 심어 드디어 봄이 왔음을 알리는 지피식물로 제격이다. 야생화 애호가들은 분화 또는 분경을 만드는 소재로도 이용한다. 화분에 심을 때에는 직경 10cm 정도의 작은 분이 좋다. 꽃과 잎이 아름답고 아담하여 고급 테라리움 같은 걸 만들 때 쓰기도 하며 섬노루귀 같은 것은 잎이 크고 아름다워 실내 관엽식물로도 가치가 있다. 노루귀는 약용식물로서 한방에서는 진통, 충독 등에 이용되기도 하는데, 유독식물이니 함부로 먹거나 해서는 안 된다.

완전히 전개되고 난뒤의 잎들의 모습, 그늘진 곳에서 잘 자란다.

정원에서 가꾸기

씨앗을 뿌리거나 포기를 나눠 번식하는 방법이 있다. 씨앗은 꽃 핀지 2개월쯤 지난 5 ~ 6월경에 잘 익은 종자를 따 파종상자에 뿌린다. 싹이 나오고 본 잎이 몇 장 나오면 포트에 옮겨 육묘한다. 씨앗을 모래에 섞어 땅속에 묻어두거나 저온저장 해두었다가 이듬해 봄에 뿌려도 된다. 씨앗을 뿌리면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지만 꽃이 피기까지 3 ~ 4년은 걸린다. 정원 한편의 시원한 곳에 부드러운 흙으로 잘 고르고 거기에 바로 뿌려도 되지만 자라는데 기간이 오래 걸린다. 포기나누기는 2 ~ 3년마다 가을에 분갈이 할 때 한 번씩 하는데 1포기에 눈 3 ~ 4개씩 붙여 나눠준다.

노루귀는 기본적으로 봄이 꽃이 필 때까지는 볕이 잘 들고 꽃이 지고 잎이 자라기 시작하면 그늘이 필요하다. 특히 한 여름에 시원해야 잘 사는 고산식물의 하나다. 따라서 생강나무나 단풍나무, 개나리, 조팝, 명자나무 같은 낙엽수 아래 심는 게 좋다. 부득이 땡볕에 심어야 한다면 40% 이상 그늘이 되도록 차광막을 씌워주거나 해야 한다. 한 여름이 되면 잎들은 고사하고 휴면에 들어가는데 여름가뭄이 오래가면 말라죽기도 하니 종종 물을 뿌려줘야 한다.

한 장소에서도 다양한 색상을 가진 개체들 나오는 노루귀.

<필자 약력>

- (사)정원문화포럼 회장(2014~)

- 농식품부, 산림청, 서울시, 경기도 꽃 및 정원분야 자문위원(2014~)

- 꽃과 정원교실 ‘꽃담아카데미’ 개원 운영(2016~)

송정섭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