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찬우, 의원직 상실, 염동열 ‘유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2.13 12:32
  • 댓글 0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왼쪽)과 염동열 의원(오른쪽).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이 대법원에서 벌금 300만원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3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의원은 지난 2015년 10월 3일 충남 홍성군 용봉산에서 '환경정화봉사활동 및 당원단합대회'를 개최하는 등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당원이 아닌 선거구민까지 행사에 끌어들이는 등 선거의 공정성을 저해했다"며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2심 재판부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해 안내를 받았음에도 이를 지키지 않은 등 책임이 무겁다"며 1심과 같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박 의원은 1980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대전시 행정부시장을 역임하는 등 관계에서 활동하다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공천을 받고 출마해 당선됐다. 하지만 대법원의 확정 판결로 박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회부된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은 대법원에서 벌금 80만원이 확정됐다. 염 의원은 2016년 3월 후보자 등록을 하면서 재산신고서에 본인 소유의 강원 평창 땅 공시지가가 26억7600여만원임에도 13억3800여만원으로 축소 신고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됐다. 염 의원은 또 선거공보의 '후보자 재산상황'란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후보자 정보공개'란에 재산총액을 13억4000여만원 축소한 혐의도 받았다.

1심은 "축소 공표된 재산의 가액이 13억원 상당으로 매우 커 유권자의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도 1심과 같이 80만원의 벌금을 선고했다. 대법원의 최종 확정 판결로 염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 염 의원은 현재 강원랜드 채용 비리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김정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