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설 연휴 금융거래 중단 계획’ 철회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2.13 11:34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우리은행이 설 연휴 금융거래를 중단하기로 한 계획을 철회했다.

우리은행은 13일 “설 연휴에도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ATM, 체크카드 등 금융거래를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은행은 차세대시스템 도입을 위해 15일 00시부터 18일 24시까지 모든 금융거래를 중단하기로 하고 고객을 상대로 사전에 공지를 해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본지 통화에서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보완해야 할 점이 발견됐다. 설 연휴에 현금거래가 많아 안전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내부 의견이 있어 정상 운영하기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차세대 시스템 도입 여부에 대해서는 “보완해야 할 점이 해소되면 도입을 미룰 이유는 없다.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하는 만큼 가급적 이른 시일 내 시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노회찬 “전 비서 채용 청탁 주장은 허위”
노회찬 “전 비서 채용 청탁 주장은 허위”
<기획> 국민청원의 ‘두 얼굴’
<기획> 국민청원의 ‘두 얼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