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송문선 대우건설 대표, 책임론 대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2.13 10:46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대우건설 매각 무산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호반건설 인수 포기의 주요 원인이 된 해외 손실과 관련 대우건설 송문선 대표이사와 산업은행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에서 3000억원의 손실을 반영해야 한다는 점을 송문선 대표이사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송문선 대표가 산업은행에 손실분을 알렸는지. 알렸다면 산업은행은 왜 호반건설에 해당 손실분을 통보하지 않았는지 여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우건설 안팎에선 해외사업 부실이 매각 결렬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송 대표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송문선 대표는 산업은행에서만 30년 가까이 일했다. 2016년 산업은행 경영관리부문 부행장을 끝으로 퇴직한 후 지난해 1월 대우건설 최고재무책임자로 선임됐다. 당시 산업은행 출신으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적 시각도 있었지만 대우건설 매각을 위한 맞춤형 인사라는 평가도 있었다. 그 뒤 박창민 대표이사가 중도 사퇴하면서 대우건설은 송문선 대표이사 체제로 바뀌었다. 이후 송 대표는 산업은행의 매각 스케줄에 따라 협조를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3000억원에 달하는 해외사업 손실에 대한 인지 여부다. 사전에 알고 있었다면 우선협상대상자를 정할 때 논의가 되어야 하는 사안이다. 산업은행은 이 점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송문선 대표도 마찬가지다. 지금처럼 미봉책으로 끝나버리면 유사한 사례가 또 반복되지 않을 거라는 보장이 없다. 송 대표가 책임론에 대해 답을 해야 하는 이유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노회찬 “전 비서 채용 청탁 주장은 허위”
노회찬 “전 비서 채용 청탁 주장은 허위”
<기획> 국민청원의 ‘두 얼굴’
<기획> 국민청원의 ‘두 얼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