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송문선 대우건설 대표, 책임론 대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2.13 10:46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대우건설 매각 무산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호반건설 인수 포기의 주요 원인이 된 해외 손실과 관련 대우건설 송문선 대표이사와 산업은행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에서 3000억원의 손실을 반영해야 한다는 점을 송문선 대표이사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송문선 대표가 산업은행에 손실분을 알렸는지. 알렸다면 산업은행은 왜 호반건설에 해당 손실분을 통보하지 않았는지 여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우건설 안팎에선 해외사업 부실이 매각 결렬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송 대표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송문선 대표는 산업은행에서만 30년 가까이 일했다. 2016년 산업은행 경영관리부문 부행장을 끝으로 퇴직한 후 지난해 1월 대우건설 최고재무책임자로 선임됐다. 당시 산업은행 출신으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적 시각도 있었지만 대우건설 매각을 위한 맞춤형 인사라는 평가도 있었다. 그 뒤 박창민 대표이사가 중도 사퇴하면서 대우건설은 송문선 대표이사 체제로 바뀌었다. 이후 송 대표는 산업은행의 매각 스케줄에 따라 협조를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3000억원에 달하는 해외사업 손실에 대한 인지 여부다. 사전에 알고 있었다면 우선협상대상자를 정할 때 논의가 되어야 하는 사안이다. 산업은행은 이 점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송문선 대표도 마찬가지다. 지금처럼 미봉책으로 끝나버리면 유사한 사례가 또 반복되지 않을 거라는 보장이 없다. 송 대표가 책임론에 대해 답을 해야 하는 이유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