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불법 가상화폐 채굴장 무더기 적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2.13 10:21
  • 댓글 0
<자료=김정훈 의원실 제공>

[코리아뉴스타임즈] 전기공급약관을 위반한 가상화폐 채굴장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한국전력공사의 ‘가상화폐 채굴장 위약 의심고객 현장조사 결과’ 산업용 및 농사용 전기를 사용하다 적발된 가상화폐 채굴장이 전국적으로 38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전력공사는 지난해 2017년 12월 26일~2018년 1월 12일까지 3주간 산업용․농사용으로 월평균 사용량 450시간 이상 사용량이 급증한 1,045 곳을 대상으로 가상화폐채굴장으로 사용하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전기공급약관을 위반한 가상화폐 채굴장 38곳이 적발됐으며, 이들이 사용한 위약 전력량은 1,117만 9,935kWh에 달했다. 한전은 이들 업체에 5억992만7천원의 위약금을 추징했다.

적발된 38곳의 가상화폐 채굴장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 13건(위약 사용량 520만2,564kWh/위약 추징금 23억8,411만원), ▲경남 7건(위액 사용량 221만3,522kWh/위약 추징금 1억547만원), ▲대구 7건(위약 사용량 115만5,294kWh/위약 추징금 5,247만8천원) 등이다.

가상화폐 채굴장 운영자들이 산업단지 폐공장 건물과 농어촌 창고를 이용하는 것은 산업용과 농사용 전기요금이 일반 전기요금보다 월등히 저렴하기 때문이다. 24시간 가동하는 가상화폐채굴장 운영 시간을 기준으로 동절기 1달간 전기를 사용하면 산업용은 일반용의 65.9%, 농사용은 31.7% 수준의 전기요금밖에 나오지 않는다.

김정훈 의원은 “전기공급약관을 위반한 채, 24시간 가동되어지는 가상화폐 채굴장은 △전기 판매수익 감소와 △전력설비 안정성 저해 및 안전사고를 유발시키며, △전기사용계약 전반에 대한 불신을 초래시킬 수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전력공사는 가상화폐 채굴장 의심 사용자에 대한 현장조사를 연 4회 시행하고, 현장원 정기검침 시, 가상화폐 채굴장 계약종별 적정성을 상시 확인할 것”을 촉구했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공정위, 소셜커머스 갑질에 철퇴
공정위, 소셜커머스 갑질에 철퇴
LG G7 허위광고 논란, M+ LCD 홍보했다 삭제
LG G7 허위광고 논란, M+ LCD 홍보했다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