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현백 여가부 장관, 성희롱 교수와 진실공방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2.12 16:17
  • 댓글 0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과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남정숙 전 성균관대 교수 사이에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남 전 교수는 10일 “2015년 당시 성균관대 사학과 교수였던 정현백 장관에게 성폭력 피해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으나, 정 장관이 묵살했다”며 폭로했다.

논란은 국회에까지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은 1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주장이 사실이면 장관 자질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장관은 “사실이 아니다.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임 의원은 “명예훼손이라는 얘기냐. 그렇다면 고소해야 되지 않나”라고 따지자, 정 장관은 "고소는 적절치 않다. 가해자는 사라지고 피해자와 조력자 간의 진실공방으로 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임 의원이 ”나중에라도 사실이 밝혀지면 (장관직을) 그만 두겠나“고 묻자 정 장관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남정숙 전 교수(현 인터컬처 대표)는 뉴스1과 통화에서 "지난 2015년 5월 당시 성균관대 교수였던 정 장관에게 성폭력 피해내용을 상담했더니 '사정 딱한 건 알겠지만 나가면 학교 망신이니 그냥 덮읍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남 대표에 따르면 지난 2014년 4월 한 남성 교수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하고 '둘이 잘 방을 마련하라'는 성희롱을 당한 후 학교에 고발했다. 남 교수는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 에 도움을 요청했고, 당시 민교협 성균관대지부 회원이었던 정 장관을 소개받았다. 이후 피해 사실을 털어놓자 정 장관이 '두 분 애인 사이세요?'라고 물었다는 것이다.

뒤늦게 폭로하고 나선 이유에 대해 남 전 교수는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중에 더이상 피해가 나오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정 장관은 과거의 잘못을 사과하고 성폭력 피해자가 합당한 조치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남 전 교수는 13일 성균관대 민주동문회와 연대해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송광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