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미디어
KT 황창규, 경찰 압수수색에도 ‘마이웨이’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2.01 14:42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31일 KT 본사와 광화문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산 뒤 이를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수법으로 일부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경찰의 이번 수사가 황창규 회장에게까지 불똥이 튈지 여부다. 황창규 회장은 2014년 KT회장에 선임된 뒤 박근혜 정부와 코드를 맞춰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 회장은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면서 KT 이사회를 거치지 않고 미르재단에 거액의 출연금을 낸 것은 물론 차은택 측근 인사를 광고 임원으로 채용한 사실 등이 드러나 퇴임 압박을 받아왔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주총에서 연임돼 2020년까지 임기를 보장받았다.

황 회장의 퇴진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 KT 새노조는 경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31일 성명을 내고 “경찰 수사로 회사 공금으로 국회의원들에게 로비한 사실이 확인된 이상 어떤 국민도 황창규 회장의 KT를 국민 기업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황 회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