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통신
청소년 27%, 모바일 기기로 유해사이트 접속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1.12 20:58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10대 청소년 10명 중 3명은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사이트에 접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017년 인터넷 불법·유해정보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시장조사업체 ‘비욘드리서치’가 지난해 상반기 매월 1만명의 표본집단을 선정해 설문조사한 내용이 담겨있다. 조사는 방심위의 불법·유해정보 사이트 DB에 접속한 로그 파일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10대 청소년 27%는 스마트폰·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 사이트에 접속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대 이하(3.7%), 20대(12.1%), 30대(9.2%), 40대(6.4%), 50대 이상(8.2%) 등 연령층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였다. 또한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 앱을 실행한 비율도 10대가 8.3%로 가장 높았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불법·유해정보가 청소년 및 유·아동에게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해보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PC로 불법·유해 사이트에 접속한 경험이 가장 많은 연령층은 40대(4.2%)였다. 다음으로는 30대(3.8%), 10대(2.6%), 20대(2.3%)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조사 대상자들이 모바일, PC로 불법·유해정보를 접한 비율은 각각 평균 10.3%, 3.5%였다. 또한 모바일, PC로 접속한 불법·유해 사이트의 대부분은 각각 ‘음란·성매매 정보’, ‘토렌트 공유’ 사이트였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국내 기업 10곳 중 5곳 초과근무수당 안 지켜
국내 기업 10곳 중 5곳 초과근무수당 안 지켜
bhc치킨, 맵스터 누적 판매 240만개 돌파
bhc치킨, 맵스터 누적 판매 240만개 돌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