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월호 수사검사, 우병우 재판 증언 “압력에 맞서”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1.12 15:12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세월호 참사를 수사한 검찰 간부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재판에 출석해 증언했다.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12일 열린 우 전 수석 공판에서 “2014년 6월5일 오후 우 전 수석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와 통화한 사실이 있다. 당시 (우 전 수석이) 해경 본청 상황실 경비전화 녹음파일이 보관된 서버를 압수 수색 안 하면 안 되겠냐고 물어왔다”고 증언했다. 윤 검사는 당시 세월호 사건 수사팀장이었다.

윤 검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2014년 6월3일 해경 본청 등 여러 곳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6월5일 목포해양경찰청, 서해해양경찰청, 진도 브이티에스(VTS) 사무실, 인천 해경 본청 등으로 수사팀을 나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당시 수사팀이 압수하려고 한 해경 본청의 상황실 통화내용은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의 태도와 초기 대응을 알 수 있는 핵심 자료 중 하나였다. 압수수색 당일 오후 4시 좀 넘어 피고인(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에게서 전화가 와 ‘광주지검에서 해경 인천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느냐’고 물어왔다”고 설명했다.

윤 검사는 “피고인이 해경 측에서는 압수수색 대상이 아니라고 하는데 어떠냐고 물어왔고, 저는 영장에 기재된 압수수색 대상이기 때문에 압수수색을 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 그러자 재차 피고인이 해경 상황실 경비전화 통화내역 중에는 청와대 안보실과 통화한 내역도 저장돼 국가안보 보안상 문제가 있다는데 꼭 압수수색을 해야 하느냐고 물어 ‘압수수색을 하지 않으면 직무유기가 될 수 있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윤 검사는 우 전 수석와의 통화를 상부에 보고한 사실도 밝혔다. 윤 검사는 “전화를 받고 당시 이두식 광주지검 차장검사한테 보고한 뒤 함께 변찬우 당시 광주지검장에게 말했다”며 “해경도 다른 의견을 제시하고 있고 청와대에서도 전화가 왔으니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압수수색 장소와 대상을 구체적으로 세밀하게 특정한 영장의 추가 발부가 필요하다고 보고 드렸고, 검사장님도 좋다고 해 그날 오후 6시 다 돼서 법원에 영장을 신속하게 접수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전 수석의 변호인은 “우 전 수석이 명시적으로 압수수색을 하지 말고 다시 영장을 발부하라고 말한 사실은 없다”며 직권 남용 혐의를 반박했다.

김정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에듀윌 주택관리사 동문회, '후배 합격 기원' 응원 펼쳐
에듀윌 주택관리사 동문회, '후배 합격 기원' 응원 펼쳐
'일본 대표 꽃남' 사카구치 켄타로, 유명 여배우와 열애 중
'일본 대표 꽃남' 사카구치 켄타로, 유명 여배우와 열애 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