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월호 수사검사, 우병우 재판 증언 “압력에 맞서”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1.12 15:12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세월호 참사를 수사한 검찰 간부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재판에 출석해 증언했다.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12일 열린 우 전 수석 공판에서 “2014년 6월5일 오후 우 전 수석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와 통화한 사실이 있다. 당시 (우 전 수석이) 해경 본청 상황실 경비전화 녹음파일이 보관된 서버를 압수 수색 안 하면 안 되겠냐고 물어왔다”고 증언했다. 윤 검사는 당시 세월호 사건 수사팀장이었다.

윤 검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2014년 6월3일 해경 본청 등 여러 곳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6월5일 목포해양경찰청, 서해해양경찰청, 진도 브이티에스(VTS) 사무실, 인천 해경 본청 등으로 수사팀을 나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당시 수사팀이 압수하려고 한 해경 본청의 상황실 통화내용은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의 태도와 초기 대응을 알 수 있는 핵심 자료 중 하나였다. 압수수색 당일 오후 4시 좀 넘어 피고인(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에게서 전화가 와 ‘광주지검에서 해경 인천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느냐’고 물어왔다”고 설명했다.

윤 검사는 “피고인이 해경 측에서는 압수수색 대상이 아니라고 하는데 어떠냐고 물어왔고, 저는 영장에 기재된 압수수색 대상이기 때문에 압수수색을 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 그러자 재차 피고인이 해경 상황실 경비전화 통화내역 중에는 청와대 안보실과 통화한 내역도 저장돼 국가안보 보안상 문제가 있다는데 꼭 압수수색을 해야 하느냐고 물어 ‘압수수색을 하지 않으면 직무유기가 될 수 있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윤 검사는 우 전 수석와의 통화를 상부에 보고한 사실도 밝혔다. 윤 검사는 “전화를 받고 당시 이두식 광주지검 차장검사한테 보고한 뒤 함께 변찬우 당시 광주지검장에게 말했다”며 “해경도 다른 의견을 제시하고 있고 청와대에서도 전화가 왔으니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압수수색 장소와 대상을 구체적으로 세밀하게 특정한 영장의 추가 발부가 필요하다고 보고 드렸고, 검사장님도 좋다고 해 그날 오후 6시 다 돼서 법원에 영장을 신속하게 접수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전 수석의 변호인은 “우 전 수석이 명시적으로 압수수색을 하지 말고 다시 영장을 발부하라고 말한 사실은 없다”며 직권 남용 혐의를 반박했다.

김정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셀레브 임상훈 “미친 개 맞다” 갑질 사과
셀레브 임상훈 “미친 개 맞다” 갑질 사과
‘댓글조작 악용’ 매크로는 어떤 프로그램?
‘댓글조작 악용’ 매크로는 어떤 프로그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