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가상화폐 투자자 “신한은행 보이콧” 집단 성토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1.12 11:22
  • 댓글 1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화면 캡처>

[코리아뉴스타임즈]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중단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자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신한은행은 10일 3개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이어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하되 입금을 중단하면 가상계좌 거래는 사라질 수밖에 없다. 이는 가상계좌에 대한 사실상 폐지를 뜻해 다른 시중은행들이 동참할 경우 가상화폐 거래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온라인상에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한 누리꾼은 “고객을 팽개치고 정부의 눈치를 보는 신한은행은 후회하게 될 것이다. 고객이 최우선인 은행이 되어야 하는데 신한은행 너희가 하는 행동은 정반대다”, “당장 가서 신한은행 돈 다 뺀다. 거래? 웃기지마라 없다”, “앞으로 신한이랑 거래 안함. 입출금수수료도 아까움” “신한 두고 보자, 오늘부로 신한카드 통장 모두 없앤다” “신한에 가입된 모든 상품 즉시 해지함” 등 강력한 불만을 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 시스템은 가상화폐 거래 시 거래소 고객이 본인 명의 계좌를 사용하는지, 거래소의 법인계좌와 동일 은행인지 확인 후 입금 주문을 체결해주는 시스템이다. 시중은행들은 정부의 권고에 따라 이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한은행의 갑작스러운 무기한 연기 발표에 투자자들이 멘붕에 빠진 것.

거래실명제와 관련된 투자자들의 반발은 청와대 국민게시판에서도 확인된다. 신한은행의 10일 발표 후 청와대 국민청원사이트에는 ‘암호화폐 관련 세금부과, 거래실명제는 거짓 시그널이었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이번 연도 1월 첫째주에, 암호화폐를 투자할 것인가 말 것인가를 고민하다가 결국 시작다. 국가에서 암호화폐 거래실명제를 시행할 것이고, 세금 규제안을 마련하고 있다. 저는 이러한 정보가 암호화폐 거래시장을 좀 더 양지로 끌어올리고 좀 더 많은 시민들에게 긍정적인 이미지를 부여할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그러한 시그널이 1월 둘째주가 되자마자 어그러졌다. 지금껏 보내왔던 시그널은 어디가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들고 나온다. 나라에서 얼마나 압박을 줬으면 오늘 오전 모 은행 거래실명제 중단 방침을 발표했다.”며 정부와 은행의 조치에 항의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국내 기업 10곳 중 5곳 초과근무수당 안 지켜
국내 기업 10곳 중 5곳 초과근무수당 안 지켜
bhc치킨, 맵스터 누적 판매 240만개 돌파
bhc치킨, 맵스터 누적 판매 240만개 돌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