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원인 밝혀졌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1.12 10:55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 사망의 원인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망한 신생아 4명의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으며 이로 인한 패혈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과 질병관리본부 검사 결과를 종합해 조사한 뒤 이같이 결론 냈다. 경찰은 “입원 중 채취한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된 아이들 3명의 수액세트에서도 동일한 균이 검출됐다. 감염 경로는 주사제 오염 및 취급 과정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 근거로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팽만 등의 증세가 4명의 신생아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났고, 같은 시기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로타 바이러스’ 감염이나 ‘괴사성 장염’ 관련 사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 신생아 4명 모두에게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으나 장의 내용물에 국한돼 검출됐고 감염된 생존자들이 존재하는 점, 부검조직에서 장염 소견은 2명에 불과한 점 등에 비춰 사망원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외부적 요인에 의한 사망 가능성도 낮다는 판단이다. 이에 대해 경찰은 “나트륨염, 칼륨염, 칼슘염 등 주사제에 첨가한 전해질 농도 이상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현저히 낮으며 약물 투약 오류 가능성, 주사 튜브 내 이물 주입 가능성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의 조사 결론은 “바이알(vial)에 들어있는 지질영양제 자체가 오염됐거나, 바이알을 개봉해 주사로 연결하는 과정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로 모아진다. 경찰은 그러나 지질영양제 자체가 오염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확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감염관리 업무와 관련 있는 이대목동병원 간호사 2명과 수간호사, 주치의 등 총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오는 16일부터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셀레브 임상훈 “미친 개 맞다” 갑질 사과
셀레브 임상훈 “미친 개 맞다” 갑질 사과
‘댓글조작 악용’ 매크로는 어떤 프로그램?
‘댓글조작 악용’ 매크로는 어떤 프로그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