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미디어
수도권 시민 74.2% “라이드쉐어링 허용해야”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1.04 22:43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수도권에 거주하는 성인 16.7%는 라이드쉐어링을 경험해 본 것으로 조사됐다. 라이드쉐어링은 우버, 풀러스 등 카풀 앱을 통해 시민들 간에 차량을 공유하는 서비스다.

3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리서치앤리서치와 진행한 라이드쉐어링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달 4~8일 ‘1년 이내 택시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수도권 거주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라이드쉐어링 서비스를 생소하게 받아들이고 있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16.7%는 ‘라이드쉐어링을 이용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61.2%는 ‘라이드쉐어링이 무엇인지 몰랐다’고 답했다.

전체 설문대상에게 라이드쉐어링에 대해 설명한 뒤, ‘라이드쉐어링을 허용해야 하는가’라고 묻자 74.2%는 ‘허용해야 한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55.5%는 ‘24시간 상시 허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재 라이드쉐어링은 출퇴근 시간에 한해 이뤄지고 있는데, 일각에서는 24시간 운영될 경우 라이드쉐어링이 택시의 영역을 침범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라이드쉐어링과 택시는 공존할 수 있다’는 응답자는 71.7%였고, ‘라이드쉐어링이 택시 서비스 개선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응답자는 59.6%였다.

이밖에 라이드쉐어링 ‘운전자로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응답은 70.3%였고, ‘탑승자로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응답은 67.6%로 조사됐다. 라이드쉐어링을 부정적으로 보는 응답자들은 ‘낯선 사람을 만나기 꺼려진다’, ‘안전하지 않을 것 같다’ 등 의견을 보였다.

지난해 11월 서울시가 스타트업 ‘풀러스’의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81조 위반 여부를 경찰에 수사 의뢰한 조치에 대한 물음에는 58.4%가 ‘과도한 조치’라고 답했다.

별도로 라이드쉐어링 경험자 46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58.2%가 ‘서비스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 이유로는 저렴한 요금(44.3%)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불만족 이유로는 낯선 사람에 대한 거부감(40.7%)과 사고에 대한 불안(21.0%) 순으로 나타났다.

리서치앤리서치 관계자는 "라이드쉐어링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남아 있어 향후 성장에 장벽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다만 라이드쉐어링이 보편적인 서비스가 된다면 안전에 대한 우려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