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미디어
애플 공식 사과, 소비자 “소송 불사”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7.12.29 13:54
  • 댓글 0
<사진 = 애플 홈페이지>

[코리아뉴스타임즈] 애플이 아이폰 사용자에게 공식 사과했다. 애플은 28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에 '아이폰 배터리와 성능에 대한 메시지'란 제목의 글에서 “우리는 구형 배터리를 가진 아이폰의 성능 처리 방법과 그 과정을 전달한 방식에 대한 고객들의 피드백을 들었다. 여러분 가운데 일부가 애플에 실망감을 느끼고 있음을 알고 있다. 사과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그러나 "애플 기기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애플은 배터리 교체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내년 12월까지 아이폰6 이후 제품 사용자 중 보증 기간이 끝난 아이폰의 배터리 교체비용을 79달러에서 29달러로 낮추겠다는 것. 또 사용자들이 배터리 상태가 아이폰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소트프웨어 업데이트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애플의 사과문을 접한 아이폰 사용자들은 “기대에 못 미친 사과”라는 반응이다. 사용자 다수는 “사과는 허울에 불과하고 면피성 변명에 급급하다” “사전 고지없이 성능 저하 기능을 도입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기기 수명을 단축시키지 않았다고 하니 그 말을 누가 믿겠나” “애플을 상대로 끝까지 소송해 보상을 받아내겠다”며 벼르고 있다.

애플이 사과문에서 “기기 수명을 단축시키는 일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은 소송에 대비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베터리 파문 이후 세계 여러 ㄹ나라에서 애플을 상대로 집단 소송이 제기됐고 우리나라에서도 소송 의사를 밝힌 아이폰 사용자가 급증하고 있다.

현재 애플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준비중인 로펌은 한누리와 휘명 등이다. 법무법인 휘명의 박휘영 변호사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소송 참여 신청을 받고 있으며 카페 가입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법무법인 한누리도 다수의 아이폰 사용자가 소송에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