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대표 “미국의 대북 선제타격 반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7.12.05 16:51
  • 댓글 1
<사진설명=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미국의 대북 선제타격론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무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에 대해 “먼지털이식 보복이며 국정원을 불구 기관으로 만들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홍 대표는 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기조 연설에서 “보수 혁신도, 보수 대통합도, 신보수 재건도, 한국당이 중심이 돼야만 한다”며 “그래야만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을 수 있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신보수 승리의 깃발을 올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과 외교ㆍ안보 정책에 대해 날카로운 비판을 쏟아냈다.

문재인 정부 7개월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홍 대표는 “아직 총체적으로 평가하기는 이르다. 물론 잘못이 있으면 단죄해야 하지만, 도를 넘으면 정권이 오래가지 못한다. 지금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 원인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두고 있다. 감정적으로 전직 대통령과 전전직 대통령까지 포토라인에 세우려고 한다”고 대답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당에서 막아야 하나라는 질문에 홍 대표는 “혐의가 있으면 한번 불러보시라. ‘망나니 칼춤’을 추는데 어떻게 막겠나, 양식을 믿어야겠다. 대통령이 할 일이 없어서 사이버 댓글 달라고 지시했겠나. 국가를 흔드는 범죄도 아니고 댓글 몇 개 가지고 전직 대통령을 소환한다는 것을 듣고 기가 막혔다. 수사를 막을 생각은 추호도 없고, 막을 방법도 없다”고 대답했다.

홍 대표는 이어 “적폐청산을 위한 시스템 개혁은 손도 대지 않으면서, 검찰과 사법부를 좌파코드로 장악해 먼지털기식 정치보복과 완장 정치에 몰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정보원을 개혁하겠다면서 손발을 다 잘라서 간첩도 못 잡는 불구 기관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안위’를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위태로운 이 정부의 대북정책과 외교정책에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공무원 증원, 최저임금 인상 보전, 아동수당, 건강보험 등 현 정부가 추진중인 포퓰리즘 정책의 대부분은 일단 시작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것들이다. 대한민국 번영의 토대를 무너뜨리고 20년, 30년 넘게 국민들을 고통의 늪으로 밀어 넣을 것”이라며 우려했다.

친박청산과 관련해서는 “국회의원들한테 동료의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라며 “서청원·최경환 의원 두 분은 자연소멸 절차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대북 선제타격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선제타격도 예방전쟁도 동의하지 않는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엄청난 피해가 오기 때문이다”라고 반대했다.

송광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차명수 2017-12-07 04:25:26

    댓글도 철두철미
    선제타격 이제서야반대 전쟁광처럼 핵 들먹이더니 속내가 머지   삭제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김무성의 부활, ‘MC 성태’ 내세워 돌격 채비
    김무성의 부활, ‘MC 성태’ 내세워 돌격 채비
    보이스피싱 뺨치는 가상화폐 투자 사기 ‘백태’
    보이스피싱 뺨치는 가상화폐 투자 사기 ‘백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