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허태수 GS홈쇼핑 대표 입건 ‘뇌물공여 혐의’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7.12.05 11:33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 금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허태수 GS홈쇼핑 대표(부회장)이 피의자로 입건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4일 “허태수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8일 GS홈쇼핑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지난 1일 허태수 대표를 소환조사했다. 허 대표는 지난 2013년 12월 전 전 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e스포츠협회에 1억50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전 전 수석은 홈쇼핑 재승인 문제를 다루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 소속 국회의원이었다.

검찰에 따르면 전 전 수석은 2013년 국정감사를 앞두고 ‘GS홈쇼핑의 소비자 피해보상 건수가 많다’는 비판성 보도 자료를 낸 뒤 GS홈쇼핑 관계자와 접촉했다. 이후 전 전 수석은 GS홈쇼핑에 대한 비판적인 태도를 바꾸고 허 대표에 대한 국감 증인 신청도 취소했다.

허 대표는 고 허준구 LG건설 명예회장의 아들로, 허창수 GS 회장의 막내 동생이다. 허 대표는 LG홈쇼핑 전략기획부문 상무를 시작으로 GS홈쇼핑에 14년 이상 재직 중이다. 허 대표는 지난 3월 주주총회를 통해 2년 임기의 등기이사로 재선임됐다.

검찰은 GS홈쇼핑 압수물 분석을 통해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낸 경위와 사용처 등을 확인한 후 허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김무성의 부활, ‘MC 성태’ 내세워 돌격 채비
김무성의 부활, ‘MC 성태’ 내세워 돌격 채비
보이스피싱 뺨치는 가상화폐 투자 사기 ‘백태’
보이스피싱 뺨치는 가상화폐 투자 사기 ‘백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