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형표 홍완선, 항소심도 징역 2년 6개월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7.11.14 17:12
  • 댓글 0
문형표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삼성합병 찬성 지시'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이재영)는 14일 문 전 이사장과 홍 전 본부장에게 각각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문 전 장관은 복지부 공무원을 통해 홍 전 본부장으로 하여금 합병에 찬성하도록 유도하는 등 연금공단에 대한 지도감독권을 남용하고 국회에서 허위 진술을 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이어 "이로 인해 홍 전 본부장은 투자위원들에게 찬성을 권유하고 조작된 합병 시너지 수치를 설명하게 해 찬성을 유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대주주에게 재산상 이익을, 연금공단에는 손해를 끼치는 등 장관으로서 의무에 없는 일을 했다. 이로 인해 기금운영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실추한 점 등을 참작하면 엄정한 처벌을 할 수밖에 없다"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1심 판결과 항소심 판결이 다른 점은 삼성물산 합병과정에 청와대의 개입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문형표 당시 장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삼성물산 합병 안건을 잘 챙겨보라는 지시를 인지했을 것으로 판단한 것. 

이와 관련 재판부는 "최원영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합병 안건에 대한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를 챙겨보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김진수 전 보건복지비서관은 최 전 수석의 지시를 받고 복지부 공무원을 통해 이 사건 합병 안건을 챙겼다. 문 전 장관 역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합병 안건 지시를 인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문 전 장관은 재판 과정에서 안종범 최원영 전 수석이 복지부 공무원들에 지시를 내렸고 본인은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배척됐다.

김정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