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등돌린 ‘문고리 비서’ “朴 지시로 국정원 돈 받아”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7.11.02 14:55
  • 댓글 0
<사진설명=‘국정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 관련 긴급체포된 이재만(왼쪽) 전 청와대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이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청와대 비서관에게 상납됐다는 진술이 나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안봉근 전 비서관도 같은 내용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도 2일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 돈을 정기적으로 받았다”고 자백했다.

특수활동비의 용처에 대해 이 전 비서관은 “알려고 하지도 않았고 알 수도 없는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비서관도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돈을 받아 전달했을 뿐 사용처에 대해선 모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비서관 등이 받은 국정원 돈을 누구에게 전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이 지정한 계좌로 이 전 비서관이 직접 입금시켰다는 이야기도 있으나 최순실 등 제3의 인물에 전달했다는 말도 있다.

두 ‘문고리 비서관’의 자백은 박 전 대통령에게 결정적 비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부정한 돈을 한 푼도 받지 않았다”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하지만 최측근 비서관의 자백으로 이런 주장은 설득력을 잃게 됐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연루됐다는 진술이 나옴에 따라 국정원 특수활동비 사용처를 집중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총선 당시 청와대가 여론조사에 국정원 특수활동비 5억원을 사용한 사실을 확인한데 이어 부동산 구입 등 다른 사용처도 캐고 있다.

김정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