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홈쇼핑 판매수수료율, CJ오쇼핑 33.9% 최다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7.10.12 18:31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대기업 홈쇼핑의 중소기업 상품 판매수수료율이 중소기업 홈쇼핑보다 최대 11.6%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도 기준 중소기업 상품 판매수수료율』에 따르면, CJ오쇼핑이 33.9%로 가장 높았다. 이어 NS홈쇼핑 33.1%, 현대홈쇼핑 32.4%, GS홈쇼핑 32.1%, 롯데홈쇼핑 29.1%로 나타났다.

반면에 대기업 계열이 아닌 공영홈쇼핑(22.3%)과 홈앤쇼핑(27.4%)은 상대적으로 판매수수료율이 낮았다. 이들은 판매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CJ오쇼핑의 판매 수수료율과 각각 11.6%p와 6.5%p 차이를 보였다.

‘국내산 농축수산물 판매수수료율’의 경우 GS홈쇼핑이 30.9%로 가장 높았다. 이어 현대홈쇼핑 29.6%, NS홈쇼핑 28.4%, CJ오쇼핑 27.5%, 롯데홈쇼핑 26.3%로 나타났다.

이 경우에도 공영홈쇼핑 19.3%, 홈앤쇼핑이 21%로 나타나 대기업 계열 홈쇼핑 중 판매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GS홈쇼핑과 각각 11.6%p와 9.9%p 차이가 났다.

박홍근 의원은 “대기업 홈쇼핑들이 황금채널을 배정받기 위해 거액의 송출수수료를 지급하면서, 그 부담을 판매수수료 부담으로 떠넘기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2016년 홈쇼핑 7사의 송출수수료는 케이블TV 7671억원, IPTV 3368억원, 위성방송 1522억원 등 총 1조 2561억원으로, 같은 해 상품취급액 17조 6천억원의 7% 수준이다.

박 의원은 “과기정통부는 홈쇼핑의 송출수수료 부담이 중소기업과 농축수산업자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특히 홈쇼핑 채널 재승인 심사 시 불공정 갑질 행위에 대한 벌칙 적용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인사처 VS 국공노 단체협약 체결, 주요 내용은?
인사처 VS 국공노 단체협약 체결, 주요 내용은?
고교생 ‘비트코인 사기극’ 전말
고교생 ‘비트코인 사기극’ 전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