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홈앤쇼핑 압수수색, 삼성물산 불똥 튀나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7.10.11 11:22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경찰이 홈앤쇼핑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1일 오전 9시 수사진 20여명을 서울 강서구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로 보내 입찰 관련 서류 등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은 홈앤쇼핑이 경쟁입찰을 거쳐 2015년 1월 삼성물산을 신사옥 시공사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보다 180억원 가량 낮은 입찰가를 써낸 대림산업을 떨어뜨린 과정에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등 관련자들이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합당한 기준을 적용했는지, 업체 선정을 둘러싼 불법 로비나 의사결정 절차 위반, 외압 등은 없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 8월 자체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선 뒤 삼성물산 하도급업체 관계자 일부를 참고인으로 소환하는 등 수사를 확대해왔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업체 선정에 관여한 이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홈앤쇼핑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경찰 수사 사실이 알려지자 홈앤쇼핑은 보도자료를 내고 “신사옥 신축공사를 위한 시공사 선정과 입찰 과정에서 법적,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 및 사회공헌 활동으로 쌓아온 기업 이미지가 실추돼 우려스럽다. 사실관계가 명백해지길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삼성물산도 사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삼성물산이 수혜자인 만큼 자칫 수사의 불똥이 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인사처 VS 국공노 단체협약 체결, 주요 내용은?
인사처 VS 국공노 단체협약 체결, 주요 내용은?
고교생 ‘비트코인 사기극’ 전말
고교생 ‘비트코인 사기극’ 전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