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재용 아들 퇴학’ 소문에 삼성 “퇴학 아니라 자퇴”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7.10.10 12:13
  • 댓글 1
<사진=이재용 삼성 부회장 아들이 다닌 초트 로즈마리홀 홈페이지 캡처>

[코리아뉴스타임즈지난 9월말 한 인터넷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재용 아들 대마초 퇴학’는 제목과 함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블로그에 급속히 퍼졌다.

해당 글 작성자는 “우리 아들 친구가 이재용 아들이랑 같은 학교 다니는데 이재용 아들 마리화나 피워서 학교에서 퇴학당했다네요. 지금 아들이 전해줬어요. 미씨 usa에 글 올라왔네요 사실여부는 나중에 판명 되겠죠”라는 글을 남겼다.

이 글은 관련 인물이 국내 굴지의 재벌 오너 자제라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이 글이 사실인지 거짓인지 팩트는 불확실하다. 글 작성자가 팩트임을 증명하는 구체적인 증거 없이 ‘카더라식’ 글을 올렸기 때문이다.

의아한 것은 이 부회장의 아들 혹은 삼성측이 해당 글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사실이 아니면 명예훼손에 해당해 법적 조치를 취할 사안인데 현재까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부회장의 아들이 다니던 학교를 그만뒀다는 점이다. 이 부회장 아들은 미국에서도 손꼽히는 명문인 초트 로즈마리홀 11학년(한국 기준 고교 2학년) 학생이었다. 그런데 왜 갑자기 학교를 그만 둔 것일까. 아래는 삼성그룹 관계자와 일문일답이다.

-이 부회장 아들이 퇴학당했다는 소문이 인터넷에 퍼지고 있다. 퇴학당한 사실이 있나.
“인터넷에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보딩스쿨에서 전학을 가기 위해서 학교를 그만둔 거다”

-마리화나 복용설이 있는데 어떻게 된 건가.
“그제(9월 26일) 전학을 가기 위해 자퇴서를 제출했을 뿐, 마리화나를 피워 퇴학당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 부회장 아들이 다닌 학교는 미국 내에서도 명문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11학년까지 잘 다니다가 왜 갑자기 학교를 그만 뒀나. 보딩스쿨(기숙형 학교)에서 데이스쿨로 옮기기 위한 목적인가.
“전학 사유는 정확히 모르겠다”

삼성측은 가급적 자세한 설명을 피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여기서 다시 정리해보자. 이 부회장 아들이 학교를 그만 둔 것은 팩트다. 남은 의문은 전학이냐 퇴학이냐 둘 중 하나인데 삼성측은 전학임을 강조했다. 그런데 전학의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개인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서는 충분히 그럴 수 있다. 하지만 마약 복용설까지 인터넷에 나도는 상황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으면 전학 사유도 당당히 밝히는 것이 이 부회장 아들의 명예 회복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는 네티즌들의 반응을 보면 여실히 나타난다.

네티즌들은 “보딩스쿨 내에서 마리화나하다 걸리면 퇴학이에요”,  “마리화나 피우면 퇴학이에요. 다들 안 들키게 몰래 피우지요. 대놓고 피우고 중간 상인이나 마리화나보다 더 쎈 거 하면 퇴학이에요. 삼성 손주라고 해도 몇 대씩 그 학교 보내고 도네이션하고 전통 있는 사립명문에선 학교 명예가 더 중요해요. 아무리 돈 많이 기부해도 퇴학시킬껀 시켜요”, “미국도 합법화 된 주 많고 캐나다도 합법화 되었지만 미성년자는 상관 없답니다. 미성년자가 담배도 감히 못합니다. 오히려 한국보다 더 까다롭죠”라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이는 그만큼 이재용 아들 건에 대해 관심이 많다는 증거다.

<코리아뉴스타임즈>는 이재용 부회장 아들 이군이 다닌 초트 로즈마리홀이 어떤 학교인지 자세히 알아봤다. 초트로즈마리홀은 코네티컷주 월링포드에 있는 사립기숙학교다. 여학교 로즈메리 홀과 남학교 초트 스쿨이 1974년 합병돼 초트로즈마리홀이 됐다. 9∼12학년의 고등학교 과정에 있는 830명의 학생이 생활하고 있다. 기숙사비를 포함한 학비는 평균 2만7000달러. 기숙사에서는 5∼15명당 1명의 교직원이 함께 생활한다. 영국의 사립학교 전통을 본떠 9학년을 서드 폼(form), 12학년을 식스 폼이라 부르는데 유명인사의 자제들이 주로 입학한다. 존 F 케네디 대통령은 35회 졸업생이며 홍정욱 전 의원도 이 학교를 다녔다.

이재용 아들 이군은 이 학교를 3년 다녔다. 한 학년만 더 다니면 졸업할 수 있는데 굳이 1년을 남기고 그만 둔 것이다. 이군에게 어떤 피치 못할 사정이 생긴 걸까.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카더라통신 2018-02-08 23:05:05

    그나마 여기는 좀 나으네. 카더라 기사를 쓸거면 최소한 이정도 폼은 있어야지... '우리아들 친구가 그러는데.,.'라는게 기사에 나오다니 어이가 없는 세상...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