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식약처 못믿겠다” 생리대 규명 시민청원 확산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7.09.29 13:15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해성 논란을 빚은 생리대를 조사한 결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은 28일 기자회견을 갖고 "시중에 유통 중인 생리대·팬티라이너 666개 품목을 전수조사 및 위해평가 결과, 모두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동희 국장은 또 ”몸무게 43kg 여성이 생리대를 하루 7.5개씩 한 달에 일주일씩 평생을 사용하더라도 인체에 유해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그러나 이번 조사가 휘발성 유기화합물 중 가장 유해한 10종에 대해서만 이뤄진 만큼, 나머지 74종에 대해서도 연말까지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식약처의 발표를 믿지 못하겠다는 분위기다. ‘생리대 안전과 여성건강 행동네트워크'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생리대 안전과 여성건강을 위한 공동행동 출범식'을 갖고 “정부는 늑장 대응과 사건 축소로 일관했다. 아직까지 생리대의 유해성 규명이나 안전대책 마련 등 어느 것도 제대로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생리대 안전 네트워크는 이어  "여성과 국민의 요구는 국감에서 기업과 정당의 이익을 위해 부당한 공방을 벌이지 말고 안전하게 생리할 제도와 환경을 마련해달란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정부을 상대로 ▲안전한 생리대 제조 기준 마련 ▲생리대 피해를 밝힐 역학 조사 시행 ▲기업의 생리대 제조 정보 공개 등을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생리대의 철저한 안정성 조사를 촉구하는 시민 청원운동이 전개됐다. 29일 정의당 제주도당은 “생리대 안전성조사와 건강역학조사를 위한 청원 서명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총리 산하 민간합동조사위를 구성해 생리대안전성 조사와 건강역학조사를 촉구하는 한편 오는 10월11일까지 정의당 전국 시.도당에서 서명활동을 벌인후 1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