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ICBM보다 위험한 특수부대 ‘핵배낭’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7.09.13 15:20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한반도 전쟁 발발시 가장 치명적인 무기는 70년된 낡은 소형 수송기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11일(현지 시간) 미 군사 전문 매체 ‘스카우트 워리어’는 “세계가 북한의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우려하고 있지만 정작 가장 치명적인 무기는 낡은 기술로 제작된 An-2 콜트 복엽기”라고 분석했다.

‘An-2 콜트’ 는 1947년 구소련의 국영 항공기 제작사 안토노프가 농약 살포용으로 개발한 항공기로 길이 13m, 폭 18.2m, 시속 257.5㎞, 항속거리 957.5㎞를 날 수 있으며 10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가벼운 합금으로 만들어진 기체의 날개는 특수한 천으로 덮혀 있고, 프로펠러도 목재로 제작돼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는다. 또 200m 내외의 활주로에서도 이착륙이 가능하다.

북한은 300대 이상의 An-2기를 보유 중이다. 군사전문가들은 “전쟁 발발시 특수부대원을 탑승시킨 An-2기가 레이더망을 뚫고 남하해 핵배낭을 투하할 가능성이 높다”라고 지적한다.

북한은 지난 2015년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에서 핵배낭 부대를 공개한 바 있다. 지난해 4월 자유아시아방송(RFA)은 “김정은이 An-2 항공기에서 낙하산으로 ‘위성 종합무기’를 투하하는 훈련을 높이 평가했다. 이 무기는 2015년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 때 병사들이 들고 나온 방사능 표식을 한 ‘핵배낭’”이라고 전한 바 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도 지난달 저공 비행 중인 An-2에서 특수부대 병력이 낙하하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부대는 북한의 공군 저격여단 소속 정예요원으로 알려졌다.

이 특수부대 병력이 핵배낭을 지고 남한의 전략 요충지를 기습해 파괴한다는 것이 북한의 전쟁 전략이다. 이럴 경우 사드는 무용지물이다. 사드는 날아오는 미사일을 탐지하고 요격하는 기능만 갖추고 있지 핵배낭을 방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 국방부도 북한의 핵배낭이 실전 투입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2014년 이후 An-2기를 이용한 특수부대 공수 강하 훈련을 강화하고 있어 예의 주시 중이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An-2기를 이용한 침투 훈련은 김정은 집권 후 부쩍 늘었다는게 국방부의 분석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