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추석상여금, 대기업 109만6천원 vs 중소기업 50만6천원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7.09.13 10:29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정부가 추석 연휴 전날인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가운데, 직장인들의 올 추석 예상 경비가 지난해보다 증가할 전망이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해보다 약 1.2배가 증가한 48만4천원을 올 추석 경비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한가위에 직장인들이 사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비는 평균 48만4천원이었다. 이는 작년 추석 예상경비 평균 40만3천원보다 1.2배 가량 증가한 수준이다.

기혼 직장인의 경비 증가가 두드러졌다. 기혼 직장인의 추석 예상경비는 작년 42만 9천원보다 1.5배가 높은 64만1천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미혼 직장인의 추석 예상경비는 작년 36만원보다 2만 2천원이 높은 38만2천원을 쓸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최대 열흘에 이르는 전례 없이 긴 황금연휴로 인해 여행 등 여가를 계획할 수 있는 점 등이 반영된 탓”이라고 분석했다.

직장인들은 추석 경비 중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으로 △부모님 및 친지용돈(64.1%)을 꼽았다. 이어 △부모님 및 친지 선물(39.3%)과 △귀성 교통비(25.3%), △차례 상차림 비용(18.0%), △여행 및 여가비용(16.2%), △추석빔 등 품위 유지비용(6.7%) 등도 부담스러운 지출항목으로 꼽혔다.

예상하는 전체 추석경비는 증가했지만, 부모님께 드리는 용돈액수에는 변함이 없었다. 즉 올 한가위에 직장인들이 부모님께 드리려는 용돈은 평균 21.7만원으로 지난해 21.2만원과 비교해 5천원 늘어난 수준이었다. 특히 미혼 직장인은 작년 19.5만원보다 약 2만 6천원이 증가한 22.1만원으로 조사된 반면, 기혼 직장인들의 평균은 이보다 낮은 21.3만원으로 지난해보다 오히려 9천원이 감소했다.

한편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에게 올 추석에 상여금이 지급되는지 물은 결과 33.6%의 직장인만 ‘그렇다’고 답했다. 재직 중인 기업의 형태에 따라 대기업은 48.1%가 추석 상여금이 지급된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30.4%에 그쳤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올 추석 상여금은 평균 64만6천원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은 평균 109만6천원인 반면, 중소기업은 이의 절반 수준인 50만6천원으로 나타났다.

이지은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