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원스톱서비스로 수십억대 선친 땅 찾은 행운아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7.09.12 17:15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노원구 주민 이 모씨가 ‘안심상속원스톱서비스’를 통해 모르고 있던 부친 명의의 땅 3만8786.5㎡을 찾아 화제다. 해당 땅값은 공시지가로 24억원에 달한다.

서비스를 시행한 노원구는 “이씨가 지난 2월 사망자 재산조회를 신청했다. 원스톱 서비스로 수억원 대 재산을 찾는 분은 가끔 있지만, 공시지가로 20억 원이 넘는 재산을 찾은 경우는 매우 드문 편”이라며 “이씨는 선친이 땅을 보유한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원스톱서비스는 사망자의 금융내역과 토지, 연금 등 상속재산 조회를 한 번에 하는 것으로 2015년부터 서비스가 시행됐다. 노원구에서는 총 786건, 1183필지(131만1425㎡)의 토지 재산을 상속인에게 찾아주었다. 노원구는 기존 동주민센터를 방문, 안심상속원스톱서비스를 신청하던 방식을 벗어나 언제 어디서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 방식으로 개선했다. 이런 추세는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온라인 이용신청은 ‘정부24(www.gov.kr)’에서 공인인증서로 본인 확인 후 ‘사망자 재산조회 통합처리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서비스 신청자는 제1순위(직계비속, 배우자)나 제2순위 상속인(직계존속, 배우자)이어야 한다.

이미숙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