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이마트24 못살겠다” 동네 슈퍼 상인 규탄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7.09.12 15:41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이마트24’ 편의점 때문에 못살겠다며 전국동네 슈퍼 점주들이 단체 행동에 나섰다.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12일 서울 신세계그룹 본사 앞에서 전국의 수퍼마켓협동조합 이사장들과 동네 수퍼 점주 등이 참가한 가운데 ‘신세계·이마트의 골목상권 장악 규탄 및 동네슈퍼 생계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강력히 반발했다.

강갑봉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장은 “이마트와 이마트 에브리데이, 노브랜드로 골목상권을 침탈했던 신세계가 이번에는 편의점인 이마트 24로 우리의 목을 죄어 오고 있다”며 “신세계·이마트는 정용진, 정유경 2세 경영으로 바뀌면서 경영 1세대보다도 대기업이 가져야 할 최소한의 도덕성도 갖고 있지 않다”면서 “일자리 창출이라는 명분을 방패로 동네 상인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고 성토했다.

슈퍼마켓연합회는 “대통령 앞에서는 상생과 일자리를 말하면서 뒤로는 골목상인 죽이는데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며 “신세계의 무차별적인 골목상권 침탈로 인해 우리는 하루하루 서서히 벼랑으로 밀려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새로운 정부가 골목상권 보호를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청와대 만찬에 초청되었던 신세계이마트는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부의 절실함을 악용하여, 겉으로는 정부정책에 호응하는 듯한 제스츄어를 쓰고 있지만 실제로는 정부의 정책을 비웃듯 꼼수와 변칙으로 동네 상권의 장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호소문을 통해 대기업계열의 유통사 진입이 동네슈퍼를 비롯한 골목상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정확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진입 자제와 일정 규모 이하의 영세상인에 대한 실질적인 보호 대책을 세워, 지원해야 한다며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통해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 진입을 초기 단계에서부터 막을 수 있도록 출점 점포의 등록제를 허가제로 전환해 시행할 것, ▲중소유통산업 특별법을 제정해 영세소상인의 생존권을 보호, ▲동네슈퍼를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다.

노양기 연합회 부회장은 동네 슈퍼는 물론이고 편의점 가맹점들조차도 생계가 보장되지 않는 현 시점에서 이마트 24의 골목상권 진출은 ‘제 살 깍아먹기’를 하자고 선전포고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슈퍼연합회는‘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출점 현황 보고’를 발표하고 신세계·이마트가 156개의 점포로 수도권 내에 가장 많은 점포가 출점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