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MB계좌에 김경준 50억 송금” 검찰 은폐 의혹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7.09.12 11:17
  • 댓글 1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이명박 전 대통령이 김경준씨로부터 BBK주식 매입대금 50억원을 송금받은 자료가 공개됐다. 이에 따라 검찰이 사건의 진실을 은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007년 당시 BBK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이명박과 김경준의 금전 거래는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BBK 사건은 김경준씨가 2007년 말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이며,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 있다”고 폭로하면서 국민적 이목을 끌었다. 검찰은 대선을 이틀 앞두고 이 전 대통령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CBS 노컷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실을 통해 확인한 ‘수사보고 [은행 입‧출금 2,000만원 이상 거래 명세 첨부보고]’에는 2001년 2월 28일 김경준의 LKe뱅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인 계좌(외환은행)로 49억9999만5000원을 송금한 기록이 있다.

이 기록은 검찰 발표를 뒤집는 주요 증거다. 검찰은 “계약서상 매매대금 49억여원은 거래관행상 이례적인 금액이며, LKe뱅크에서 이명박 후보에게 그 돈이 지불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이 전 대통령 개인 계좌에 송금된 기록을 검찰이 사전에 알고도 은폐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실제로 송금내역이 들어있는 첨부보고가 작성된 시점은 2007년 12월 4일로 수사 결과 중간 발표 하루 전날이었다. 당시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후보가 압도적인 지지율을 보임에 따라 검찰이 미래 권력자에게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등 말이 많았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게 송금된 50억의 내역을 공개했다면 무혐의 처분은 물론 기소가 불가피했을 것으로 법조계는 보고 있다. 주가조작으로 인한 피해자와 규모가 상당한만큼 그에 상응한 사법처리가 이루어졌어야 했다는 것. 하지만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줬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의 BBK실소유주 여부를 판단하는 핵심자료는 김씨 측이 제시한 한글로 된 이면계약서였다. 2000년 2월21일로 표기된 이면계약서에는 ‘김 씨가 이 전 대통령 소유의 BBK주식 61만주(100%)를 49억 9,999만 5,000원에 매입한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매수인은 ‘LKe뱅크 대표이사 김경준’이며, 매도인에는 ‘이명박’의 이름이 있다. 개인 이명박이 법인 LKe뱅크에 BBK의 주식을 팔았다는 내용이다. 계약서 내용이 사실이면 이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였다는 결정적인 증거인 것이다.

김경준 씨는 2012년 수감 중에 'BBK의 배신‘이라는 자서전을 출간했다. 김씨는 책에서 "MB의 BBK지분을 LKe뱅크로 넘기려면, LKe뱅크가 약 50억원을 MB에게 송금하면 된다. 그래서 2001년 2월에 LKe뱅크가 49억 9,999만 9500원(수수료 5천원 차감)을 MB에게 송금했다"고 공개했다.

검찰은 김씨의 이런 주장을 일체 무시하고 이 전 대통령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당시 BBK 사건을 담당한 부장검사는 박근혜정부 민정수석을 지낸 최재경이다.

BBK 주가조작사건 전말

BBK는 1999년 4월 비비케이캐피탈파트너스코리아(주)로 설립되었다. 동년 6월 9일 비비케이캐피탈파트너스(주)로 상호명을 변경했고, 10월 9일 비비케이투자자문(주)로 상호명을 재변경했다. 1년도 안되는 기간 동안 이름이 3번 바뀌었다. 2001년 3월 2일 설립 당시 이름이었던 비비케이캐피탈파트너스코리아(주)로 상호명을 재변경 했고, 같은 해 4월 27일 금융감독원이 업체 등록을 취소한 후 폐업했다.

MB는 2000년 10월 13일 가칭 이뱅크증권중개 설립허가를 받아 금융업 진출을 시도했다. 자본금 1백억원에 이명박이 35%의 지분을 보유, 1대주주로 참여하였다. MB가 상근 대표이사, 김경준이 2대 주주로 참여했으나, 2001년 4월 6일 이뱅크증권중개의 회사 설립 허가 신청을 취소했다. 그리고 20여일 뒤 BBK도 폐업됐다.

BBK주가조작사건은 5200명의 소액투자자들이 수백억원의 피해를 입었고 이로 인해 자살자도 생겨났다. 김경준씨는 지금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주가 조작에 관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특검과 대법원 판결을 근거로 ‘거짓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영자 2017-09-12 11:56:56

    BBK는 반드시 진상조사
    끝까지 밝혀서
    쥐새끼 처벌해야한다
    그외 일일히 열거할수없는
    지난날의 죄상을
    밝혀내 처벌해야
    이사회가 바로서지않을까요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