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논두렁 시계’ 이인규 전 중수부장 돌연 잠적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7.08.11 14:50
  • 댓글 0
<사진출처=국가정보원 홈페이지>

[코리아뉴스타임즈 이미숙 기자] 이인규 전 대검 중앙수사부장(변호사)이 돌연 자취를 감췄다. 이 변호사의 잠적은 국정원의 ‘적폐청산’ 조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적폐청산 TF를 발족시켜 ▲MB정부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의 댓글 활동과 SNS장악 문건과 ▲서울시 간첩사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된 논두렁 시계 등 13대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이 변호사는 논두렁시계 관련 수사 대상 1호다.

논두렁 시계 사건은 2009년 5월 13일 SBS가 “노무현 전 대통령은 권 여사가 자기 몰래 시계를 받아 보관하다가 지난해 박연차 전 회장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자 시계 두 개를 모두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렸다고 대검 중수부에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이어 다른 언론들이 경쟁적으로 달려들어 봉하마을 논두렁을 뒤지는 등 파문이 확산됐고 열흘 뒤 노무현 대통령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결국 논두렁시계는 처음부터 있지도 않았던 것이어서 노 전 대통령이 억울한 죽음의 계기를 제공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비판 대상 1순위로 지목된 이가 이인규 전 중수부장이다.

이 변호사는 자신과 무관하다고 부인한 상태다. 이변호사는 2015년 2월 언론 인터뷰에서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명품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언론 보도는 국정원 주도로 이뤄진 것이다.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 내용으로 언론플레이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변호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노 전 대통령에게 '시계는 어떻게 하셨습니까'라고 묻자 노 전 대통령은 '시계 문제가 불거진 뒤 (권 여사가) 바깥에 버렸다고 합디다'라고 답한 게 전부다. 논두렁 얘기는 나오지도 않았다. 그런데도 그런 식으로 (국정원이) 말을 만들어서 언론에 흘린 것"이라며 본인과 무관함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 전 부장은 국정원의 누가 주도했는지 근거는 제시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국정원 측은 “이 전 부장이 만들어 낸 말이다. 논두렁 시계와 국정원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최근 국정원 감찰반은 이 변호사를 상대로 논두렁 시계 발언이 나온 배경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변호사는 이 조사에서도 자신은 무관하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8년간 다니던 법무법인 바른을 그만두고 미국 출국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 변호사가 국정원의 조사를 받은 직후 심경 변화를 일으킨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변호사가 현재 출국 상태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국정원의 한 관계자는 “논두렁시계사건의 발원지가 당시 대검 중수부라면 국정원 감찰조사로는 한계가 있다. 검찰 수사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검 중수부장을 지낸 이인규 변호사는 이를 의식해 도피성 출국을 서두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이 변호사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가 필요한 이유다.

이미숙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김무성의 부활, ‘MC 성태’ 내세워 돌격 채비
김무성의 부활, ‘MC 성태’ 내세워 돌격 채비
보이스피싱 뺨치는 가상화폐 투자 사기 ‘백태’
보이스피싱 뺨치는 가상화폐 투자 사기 ‘백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