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부평힘찬병원, ‘대상포진 클리닉’ 열어
  • 최정 기자
  • 승인 2017.08.10 14:42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 부평힘찬병원이 ‘대상포진 클리닉’을 개설, 대상포진 환자의 약물치료와 신경치료 등 내과와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의 협진을 통한 증세에 따른 맞춤 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가 소아기에 수두를 일으킨 뒤 뇌, 척추 신경 등의 신경 세포에 잠복해 있다가 몸의 면역 기능이 떨어졌을 때 활성화되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물집이나 붉은 반점이 몸통, 안면부, 다리 등에 편측의 띠 모양으로 생기며 극심한 통증이 동반된다.

대상포진의 일차적 증상인 피부 발진 때문에 피부 질환으로 여길 수 있으나, 대상포진은 바이러스가 신경을 따라 이동하여 해당 부위의 피부에 물집이 생기고 신경절이 손상되는 병이다.

약물치료와 신경치료를 병행할 경우 급성통증 감소 및 대상포진 후 신경통, 안면 마비 등의 후유증이 적어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

부평힘찬병원 대상포진 클리닉 이성중 원장. (사진=부평힘찬병원 제공)

부평힘찬병원 대상포진 클리닉은 내과에서 대상포진 원인을 효과적으로 억제시키는 항생제의 일종인 항바이러스제를 처방하며, 신경 바이러스로 인한 통증과 대상포진 후 신경통 예방을 위해 마취통증 전문의가 주사치료를 비롯한 통증 관리를 복합적으로 시행한다.

이성중 원장이 이끌 대상포진 클리닉은 질환의 진행 시기를 고려한 효과적인 치료와 예방적 관리의 병행이 특징이다.

대상포진 클리닉 이성중 원장(마취과 전문의)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행되는 경우는 20~30%가량으로, 대상포진 치료 시 예방적 신경 치료를 병행하면 신경 파괴를 감소시켜 신경통으로 이환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대상포진 초기에 교감신경치료를 병행하면 신경 주위에 혈류량이 증가해서 신경 변성 악화를 막아 신경통 방지 효과가 크다”고 덧붙였다.

최정 기자  knt@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