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중부발전, 발전소 온배수 활용한 애플망고 첫 수확
  • 최정 기자
  • 승인 2017.08.09 14:18
  • 댓글 0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직원들이 에코팜에서 첫 수확한 애플망고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제공)

[코리아뉴스타임즈] =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8일 중부발전 관계자, 보령시 관내 기관장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코팜(ECO-FARM) 사업으로 첫 수확한 애플망고 시식행사를 보령발전본부에서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에코팜사업은 국책 연구과제로 중부발전, 전자부품연구원 등 14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34개월간 총 연구비 82억 원을 투자해 발전소의 온배수와 이산화탄소를 활용한 스마트 시스템 온실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4년 12월 착수해 2015년 4월 300평 규모의 비닐하우스를 설치하고 2015년 7월 애플망고 100주를 식재해 2017년 7월 첫 수확하게 됐다.

애플망고를 수확하기 위해 발전소 부산물인 온배수, 석탄재, 이산화탄소를 에코팜에서 활용했다.

온배수의 열을 이용해 에너지를 86%까지 절감했고 발전소 CCS 설비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주입해 작물의 광합성 촉진과 생장속도를 가속화했으며 비닐하우스 부지정리에 발전소 석탄재(Bottom Ash)를 사용했다.

이는 이산화탄소 배출절감과 폐기물의 유용한 자원화에 기여하고 농가의 고수익 창출을 이뤄 낸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비닐하우스에는 4차 산업혁명의 필수인 사물인터넷(IoT) 융합 스마트 생육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애플망고, 파프리카 등 고부가가치 작물의 안정적 재배가 가능하도록 했다.

한국중부발전 정창길 사장은 "온배수를 비롯한 발전소 부산물을 신재생에너지원이자 새로운 산업자원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추가사업 발굴·확대를 추진할 것"이라며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에너지 신산업 모델을 구현하고자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최정 기자  knt@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인사처 VS 국공노 단체협약 체결, 주요 내용은?
인사처 VS 국공노 단체협약 체결, 주요 내용은?
고교생 ‘비트코인 사기극’ 전말
고교생 ‘비트코인 사기극’ 전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