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뉴스타임즈

UPDATED 2017.8.22 화 16:58
상단여백
HOME 글로벌
롯데푸드 파스퇴르, ‘무항생제 위드맘’ 베트남 수출 계약
최정 기자 | 승인 2017.08.09 14:41
롯데푸드 김용기 파스퇴르본부장(왼쪽)이 베트남 P.L社 응우엔 마잉 훙 사장(가운데), 응우엔 더 와 부사장(오른쪽)과 수출 계약을 맺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파스퇴르 제공)

[코리아뉴스타임즈] = 롯데푸드 파스퇴르는 ‘무항생제 위드맘’ 분유의 베트남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롯데푸드 파스퇴르의 주력 분유 브랜드인 ‘위드맘’으로 베트남의 프리미엄 분유시장을 본격 공략하는 것이다. 예상 수출액은 2020년까지 약 2000만 달러다.

베트남에 수출되는 무항생제 위드맘은 한국 판매 동일 제품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무항생제 인증 목장 원유만을 사용하고 있는 프리미엄 제품으로, 베트남에서도 최고급 분유로 판매한다. 가격은 한국과 같은 수준으로, 베트남에서 판매되는 분유 중 최고가에 해당한다.

무항생제 위드맘의 수입 및 판매는 베트남의 분유 수입 판매 전문업체인 P.L社가 담당한다. P.L社는 올해 베트남 주요 유아전문점(Baby shop) 210점에 무항생제 위드맘을 공급하고, 2020년까지 베트남 Top 3 유아전문점인 비보마트, 키즈플라자, 튜티케어 등 1000개 점포에 입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유아전문점뿐만 아니라 베트남 주요 5개 도시의 대형 할인점(롯데마트, 빅C, 빈마트) 및 슈퍼(FIVI마트, 빈슈퍼 등)에도 내년부터 무항생제 위드맘을 공급할 예정이다.

베트남은 한국과는 달리 유아전문점(Baby shop)이 전체 분유 판매의 25%를 차지한다. 특히 그 비중이 점차 증가하고 있어 유아전문점을 우선 공략한다.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한 홍보 및 제품개발에도 적극 나선다. 우선 오는 11일부터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되는 베트남 유제품 페스티벌에 참가해 롯데푸드 파스퇴르의 우수한 유제품을 알릴 예정이다.

또 만 1세 이후의 아동용 분유 판매가 많은 베트남 특성에 맞춰 만 1세부터 10세까지 먹을 수 있는 무항생제 인증 키드파워 분유, 산양 아동분유도 선보일 계획이다.

베트남의 인구수는 약 1억 명에 달하며 연간 신생아 출생 수는 한국의 2.5배인 100만 명 정도다. 분유시장의 규모는 한국의 약 3배인 1조4000억 원에 이른다.

특히 소득 수준 증가와 더불어 고급 분유에 대한 수요도 급속하게 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는 한류가 문화 트렌드로 자리 잡아 고품질의 한국 분유인 무항생제 위드맘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롯데푸드 파스퇴르는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에도 무항생제 위드맘 분유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프리미엄 주력 브랜드인 무항생제 위드맘으로 동남아시아에 본격 진출하는 것이다. 앞으로 분유 외에 두유, 가공유, 멸균유 등 동남아시아 수출 품목도 확대할 예정이다.

중국 분유 수출도 회복세에 있어 하반기부터는 해외 분유 매출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푸드 파스퇴르 관계자는 "중국, 홍콩, 대만에 이어 베트남 시장에도 주력브랜드인 무항생제 위드맘 분유를 선보이게 됐다"며 "파스퇴르 분유의 우수한 품질로 성장하는 베트남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knt@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