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뉴스타임즈

UPDATED 2017.8.22 화 16:58
상단여백
HOME 문화&스토리
오페라 연출가 이경재, 서울시오페라단장 임명
김영일 기자 | 승인 2017.07.26 15:45
이경재 서울시오페라단 신임단장

[코리아뉴스타임즈] = 재단법인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오는 8월 1일자로 서울시오페라단장에 연출가 이경재(45) 씨를 임명한다고 26일 밝혔다. 임기는 2년이다.

신임 이경재 단장은 서울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한 후 세계 대학 중 가장 많은 오페라 프로덕션을 제작하는 미국 인디애나 주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오페라 연출을 전공했다.

학교 오페라 극장의 상임 무대감독을 맡으며 모차르트 작품부터 현대 오페라 외에도 발레 프로덕션과 뮤지컬 등 14편의 작품에 참여하여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이후 성균관대학교에서 공연예술학 박사를 수료했다.

귀국 후 현재까지 약 16년 동안 서울시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 대구 오페라하우스, 부천문화재단, 대전예술의전당, 강동아트센터 등지와 국내 여러 대학의 프로덕션에서 수십여 편의 오페라 레퍼토리를 100여 회 이상 연출했다.

이경재 단장은 그동안 선보인 작품들을 통해 아카데믹하고 진실한 극의 해석으로 호평을 받으며 오페라 전문 연출가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직접 연출했던 서울시오페라단의 2008년 '라 트라비아타'는 이탈리아 주요 극장 중 하나인 ‘트리에스테 베르디극장’ 교류를 통해 현지에서도 찬사를 받았다. 지난 2013년 8월부터 최근까지 매월 계속된 서울시오페라단의 ‘오페라 마티네’의 상임 연출가로 활동해왔다.

지난해에는 '예술의 전당 예술대상'에서 연출상을 받으며 연출가로 실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이경재 단장은 “서울시오페라단과 함께 일하며 단체 발전을 위한 고민을 나눠왔다. 예술성과 공공성을 갖춘 기존 서울시오페라단의 운영 방식을 바탕으로 진일보한 콘텐츠로 시민들과 즐거움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실력이 뛰어난 국내 오페라 인적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세계적으로 교류 가능한 콘텐츠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경재 단장은 오는 11월 21~25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진행될 오페라 '코지 판 투테'의 연출도 맡는다. 이는 세종문화회관 연간 시즌제 계획에 의해 올 초 계획된 것으로, 이번 단장 임명으로 작품 제작 과정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오페라단은 세종문화회관 소속 예술단체로서 1985년 창단됐다. 역대 단장으로는 초대 김신환 단장, 2대 오영인 단장, 3대 신경욱 단장, 4대 박세원 단장, 5대 이건용 단장이 역임했다.

▶기사제보 knt@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