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인도네시아서 '케이푸드 캠퍼스' 축제
  • 조진성 기자
  • 승인 2017.05.19 15:07
  • 댓글 0
지난 18일부터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자카르타 국립대학교인 UNJ(Universitas Negeri Jakrta)에서 'K-Food Campus Festival 2017'을 개최했다. (사진=aT 제공)

[코리아뉴스타임즈]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지난 18일부터 자카르타 국립대학교인 UNJ(Universitas Negeri Jakrta)에서 'K-Food Campus Festival 2017'을 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K-Food Campus Festival 2017'은 세계 최대 할랄시장인 인도네시아에서 한국 농식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UNJ 대학교는 동부 자카르타의 유일한 국립대학교로 매년 5월 개교기념일을 맞아 자체적으로 캠퍼스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aT 자카르타 지사에서는 젊은 층의 최신 소비트렌드를 파악하고 한국 농식품이 주류시장에 진출하는 것을 돕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aT는 이번 캠퍼스 페스티벌에서 인도네시아의 주요 수입업체 홍보부스를 운영해 현지 소비자들의 소비 트렌드를 파악했다. 또한 자카르타 한식당 협의체가 운영하는 한국 음식관에서는 떡볶이, 김밥 등이 큰 인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문화원은 평창동계올림픽 홍보관, 한국 관광 포토존, 전통놀이 체험관을 운영하는 등 현지 대학교 행사 중 최대 규모로 한국문화를 홍보할 수 있는 장이 펼쳐졌다.

aT 자카르타 지사에서는 올해 딸기 수출확대를 위해 PPL 광고를 추진하고 있는 한·인니 최초 합작영화 'Holidays in Bali'의 주연으로 출연한 엠블랙 출신의 천둥 팬미팅 사인회를 마련해 현장의 열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aT 남택홍 자카르타지사장은 “인도네시아는 우리 농식품 수출 상당부분을 점하는 중요한 시장이며, 작년 수출금액은 1억7000만 불로 지난 10년간 142% 증가하는 등 성장률이 높은 시장중의 하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 인구 순위 4위의 국가로 최대 할랄시장으로 꼽히며 최근 중산층 인구가 증가하는 등 우리 농식품 수출에 중요한 요소를 사전에 파악해 앞으로 현지 시장변화에 맞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와 연계해 주인니 한국대사관에서는 지난 18일 오전 인도네시아 젊은 소비층을 대상으로 우리 식문화를 홍보하기 위한 한식요리콘테스트를 개최했다.

한식요리콘테스트는 한식요리 제작 과정을 동영상으로 제작해 행사 페이스북을 통해 신청한 인도네시아인들을 대상으로 자카르타 한식당 협의체가 1차 심사를 거쳐 10개 팀을 선발했다.

이들은 행사 당일 주최 측에서 제공한 한국산 식재료로 다양한 ‘불고기’ 요리를 선보여 현지 참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주인니 한국대사관 조태영 대사는 "인도네시아는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 비해 한류가 늦게 일었지만, 대부분의 현지 대형유통업체에 한국식품이 진열되어 있는 등 한국식품의 인기가 상당히 높은 국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대사관에서도 한식요리콘테스트를 계기로 인도네시아 정부관계자 등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우리 생산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홍삼엑기스, 복분자 즙을 인도네시아 최대 명절인 르바란 선물용으로 준비하는 등 한국 농식품 수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진성 기자  cj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