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신재생에너지기업 위에펠그룹, 인니 플랜트 발주 계약
  • 민경찬 기자
  • 승인 2017.05.17 18:30
  • 댓글 0
▲PT. APW INTERNATIONAL 그룹 김승범 회장, PT. VISI SUSANTARA KONEKTIVITAS의 HAZAIRIN POHAN 회장, 위에펠그룹 김강륜 대표(왼쪽부터)가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민경찬 기자)

[코리아뉴스타임즈] = 위에펠그룹이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PT. APW INTERNATIONAL GROUP과 PT. VISI SUSANTARA KONEKTIVITAS 3사와 함께 합작법인(JVC) 설립 및 플랜트 발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가연성 폐기물로 에너지를 만드는 신재생에너지기업인 위에펠그룹(대표 김강륜)은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사 회의실에서 계약을 맺고 인도네시아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인도네시아 및 기타 지역에 위에펠그룹 기술로 에너지화 플랜트 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PT. APW INTERNATIONAL GROUP과 PT. VISI SUSANTARA KONEKTIVITAS는 현지법인 설립에 따른 일체의 자금을 조달하고 위에펠그룹은 플랜트 설비 제작을 위한 기술 제공 및 업무 지원을 담당한다.

위에펠그룹은 모든 가연성 폐기물 전체를 동시 혼합 처리해 수 초안에 경유를 비롯한 에너지를 생산하는 친환경 신기술 에너지 기업이다.

향후 합작회사의 사업을 총괄할 HAZAIRIN POHAN 회장은 UN 인도네시아 대사, UN 인도양 분과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지냈으며 현재는 자카르타에 있는 변호 & 법률 자문회사 NJM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위에펠그룹 김강륜 대표는 "이번 계약 체결로 위에펠그룹의 해외 진출이 본격화되었고 정부에서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도 우리 사업이 부합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 지자체 도입으로 친환경적인 폐기물 처리뿐 아니라 에너지 공급을 통한 지역 주민들의 복지 증진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자원순환기본법에 따라 폐기물을 단순 소각·매립하는 경우 폐기물처분부담금을 내야 하므로 앞으로는 폐기물 자원화가 필수인데 이에 따라 경제적이고 효율이 높은 위에펠그룹의 에너지플랜트 사업이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경찬 기자  kri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경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코리아 마니아 ⑧] ‘기차모형 덕후’ 이현만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수호초, 그 아름다움에 대하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