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한빛현재활요양병원, 고주파온열암치료기 병행치료
  • 최정 기자
  • 승인 2017.05.17 16:21
  • 댓글 0
(사진=한빛현재활요양병원)

[코리아뉴스타임즈] = 한빛현재활요양병원은 지난 15일 고주파온열암치료기인 ‘리미션1℃’를 도입해 치료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한빛현재활요양병원은 양한방 협진으로 암치료 시스템을 운영하는 전문 통합암재활요양병원이다.

이번에 도입한 기기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0.46MHz의 고주파를 이용한 암치료 장비다. 종양조직에 42~43도에 이르는 고온의 열을 가해 암 세포를 괴사시키는 원리를 이용했다. 심부열을 내는 방법이 기존 방식과 다른 통전형 방식이라고 전했다.

방사선치료나 항암제치료와는 달리 통증이 없고 무독성으로 오심, 구토, 식욕부진, 체중감소와 같은 항암요법의 부작용이나 탈모, 손발 저림 등 합병증이 매우 적은 것이 특징이라는 설명이다.

한빛현재활요양병원 이용표 원장은 "혈액암을 제외한 위암, 대장암 등 대부분의 고형암에 적용이 가능하고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와 병행 시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이번 장비 도입으로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빛현재활요양병원에서는 항암면역세포치료와 암세포 성장을 억제하는 압노바비스쿰(미슬토) 주사요법, 메가비타민 주사 등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번 고주파온열암치료기와 병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최정 기자  knt@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평택서 '살충제 닭' 발견…사용금지 성분 '비펜트린' 초과 검출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중국, 대북 원유 공급 중단 선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