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스토리 문화일반
이승환, 일본 공연 '도쿄 오사카' 투어 개최
  • 김영일 기자
  • 승인 2017.05.11 22:16
  • 댓글 0
(사진=드림팩토리 제공)

[코리아뉴스타임즈] = 가수 이승환이 오는 20일과 21일 도쿄에 위치한 토요스 핏(Toyosu Pit)과 오사카의 도지마 리버 포럼(Dojima River Forum)에서 총 2회에 걸친 단독공연을 펼친다.

11일 소속사 드림팩토리에 따르면 이승환은 지난 해 3월 데뷔 후 처음 진행한 일본 단독공연을 전석 매진시키며,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과 현지 음반 관계자들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일본 지상파 TV TBS, 라디오 도쿄FM 등 현지 미디어 뿐 아니라 프랑스 르몽드 신문 일본 특파원 등 일본 주재 해외 매체 관계자들과 야마노 악기(Yamano Music) 대표 등 일본 내 음반업계 유력 인사들이 공연장을 찾아 호평을 남겨 현지는 물론 국내에서도 화제가 됐다.

(사진=드림팩토리 제공)

이승환의 이번 두 번째 일본 단독공연은 도쿄와 오사카 2개 도시에서 진행되며, 관객 규모도 2배로 늘어났다.

일본 내 대규모 프로모션이나 앨범 활동이 전무한 가운데 K-팝 아이돌, 한류드라마의 인기라는 배경 없이 순수하게 라이브 실력과 자신의 공연 브랜드로 천천히 이뤄낸 성과라 보다 값진 의미를 지닌다.

드림팩토리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 공연을 높이 평가한 일본 공연 관계자들이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왔지만, 약 4개월간 총 25회에 달하는 대규모 전국투어 일정이 모두 마무리 된 이후인 5월로 일정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이승환은 이번 일본 공연에서 ‘천일동안’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등 대표 발라드에서 강렬한 록까지 다채로운 음악적 스펙트럼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보다 두터워진 팬들을 맞는 공연인 만큼 첫 일본 공연에서 현지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꽃가루, 휴지폭탄, 종이비행기 등의 관객 이벤트 역시 기대해 볼만 하다.

(사진=드림팩토리 제공)

한편 이승환은 ‘온리 발라드’(Only ballad)라는 타이틀로 지난해 12월2월 서울을 시작으로 올해 3월19일 성남까지 총 25회에 달하는 대규모 전국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또 ‘요물’이라는 타이틀로 서울과 부산 등에서 500석 이하 클럽 투어를 동시에 진행하며 ‘공연의 신’ 다운 왕성한 행보를 이어왔다.

김영일 기자  seenedom@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새로운 뉴스
美 연방통신위원회, ‘망 중립성 폐지’ 국내 영향은?
美 연방통신위원회, ‘망 중립성 폐지’ 국내 영향은?
<팩트체크>재계 VS 노동계 ‘상여금 최저임금 산입’ 이견
<팩트체크>재계 VS 노동계 ‘상여금 최저임금 산입’ 이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