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년층 고용불안…20대, '3년 내 퇴사' 80% 넘어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5.10.18 10:38
  • 댓글 0

홍종학 의원 (사진=홍종학 의원실 제공)

청년 취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취업에 성공하더라도 3년 내 퇴사하는 비율이 80%가 넘는 등 고용불안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홍종학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한국고용정보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3년 기준 3년 미만 근속한 20대 고용보험가입자 186만 6802명 중 회사를 퇴직해 보험을 상실한 경우는 83.5%인 155만 8845명에 달했다.

취업에 성공하더라도 근속 연수 3년 미만 20대 이하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이 3년 안에 회사를 떠났다는 얘기다.

홍 의원에 따르면, 해당 자료에서 동일인이 1회 이상 퇴직해 중복 계산된 경우를 포함하더라도 전체 고용보험자 1157만 1213명 중 48.5%인 561만6445명이 회사를 떠나 보험을 상실한 것이다.

이 중 3년 내 회사를 떠난 천제 인원은 688만 9175명 중 71.5%인 492만7926명에 달했다.

세대별로 살펴보면 30대는 190만 5650명 중 62.8%인 119만 7675명, 40대는 152만 979명 중 64.7%인 98만 4419명, 50대 105만2132명 중 69.1%인 72만6738명이 일찍 직장을 그만뒀다.

홍종학 의원은 “20대 청년들의 노동시장이 여전히 불안한데 정부의 노동개혁은 이를 심화시키는 재벌의 단기 이익만 추구한다”고 전했다.

이동우 기자  dwlee83@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