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금감원, 보험계약 부활신청 기간 3년으로 연장
  • 최동희 기자
  • 승인 2015.10.13 17:57
  • 댓글 0
보험료 납입연체 해지와 부활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내년 1월부터 보험계약의 부활신청 기간이 2년에서 3년으로 연장된다.

13일 금융감독원은 보험업감독업무시행세칙 개정 예고를 거쳐 이해관계자들의 의견 수렴 후 보험계약의 부활신청 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경제적 사정으로 보험료 납입을 중지했지만 해지된 계약으로부터 보험혜택을 계속 받기를 원하는 계약자의 소비자 선택권을 늘리기 위한 조치라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지난 3월 11일 상법 개정에 따라 적립금 반환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는 기간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번 보험계약 부활신청 기간이 늘어남에 따라 경제적 이유 등 보험계약을 중단한 소비자의 선택권이 늘어나게 됐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금감원이 1만5706건을 대상으로 보험계약 부활기간에 대한 샘플링 조사를 한 결과 해지된 후 1년 이내에 부활된 건이 83.5%에 달했다.

통장 잔고 부족으로 보험료가 연체되었으나 보험계약자의 경제상황이 호전되거나 기존 보험상품의 보장 범위와 보험금·적용 이율이 더 유리한 경우에 보험계약을 부활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계약에 대한 유지율이 높아져 보험회사와 보험소비자의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동희 기자  t578@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